•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10.11

     

      삼척시가 지난 9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8 회계연도 지자체 재정분석 결과에서 시(市)지역 종합우수단체로 선정되어 재정인센티브를 받게 되었다.

      재정분석은 전국 자치단체의 재정현황에 대해 건전성, 효율성, 책임성 등 3개 분야 14개 지표를 토대로 종합적으로 분석‧평가하는 대표적 재정모니터링 제도이다.

     행정안전부는 유형별 종합점수 최우수 및 우수단체에 특별교부세 인센티브를 지급할 예정으로 삼척시는 6,000만원 재정인센티브를 확보하게 됐다.

      삼척시의 통합재정수지(세입과 세출을 비교하여 흑자와 적자를 측정하는 지표)는 10.68%로, 전년도 6.15%보다 4.53%포인트 높아져 재정건전성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세외수입 확충과 체납액 감소노력, 지방보조금 적정관리, 업무추진비 절감 등을 통한 재정효율성 관련 지표가 개선된 결과로 분석된다.

      삼척시 관계자는 “최근의 태풍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 지원하고 경상경비 절감, 전략적 예산투자 등을 통한 세출 구조조정, 자체 세입기반 지속 확충으로 재정건전성 및 효율성 증진에 전 직원이 합심하여 총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획감사실장

    박원희

    예산담당

    김 신

    033-570-3719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