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4.08.12

    삼척핵발전소유치백지화투쟁위원회(이하 삼핵위)에 의하면

     

    "핵발전소 유치와 관련하여 삼척시의원들 전원은 원전유치 가.부를 결론내기 위하여 주민투표를 실시해 줄 것을 김대수 삼척시장에게 문서로 요구하였다.

     

    그러나 삼척시장은 원전과 관련하여 주민투표를 실시하는 것은 삼척시의 실익에 도움이 안 된다는 무지한 독재자의 독설을 내세워 주민투표를 거부하였다.

     

    결국 김대수 시장은 비밀스런 판도라의 상자를 감춰둔 채 모든 시의원들이 강력하게 요구한 주민투표를 묵살하고 불법행위를 자행하며 한수원에 삼척원전유치를 신청한 것이다.

     

    따라서 지역주민에게 중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핵발전소 유치와 관련하여 자기 멋대로 독단적 결정을 하여 삼척을 원전 후보지로 신청하였고. 한수원에서는 원전 후보지로 선정하였다.

     

    이와같은 행위는 법치주의의 배반이며 중대한 불법행위를 한 것이므로 주민소환이 실시된다는 것이다.

     

    *주민소환제란? 선거로 선출된 시장.의원 등이 불법행위 등 주민들의 의사에 반하는 행위를 하였을 경우 재판없이 주민투표로 시장직을 박탈하는 제도

     

    * 2012년 삼척의 주민소환 청구권자 총수-59,950명 (삼척시민,영주권자 외국인, 재외국민)

     

    *삼척시장을 주민소환 하려면 주민소환청구권자 총수 59,950의 15%인 8,993명의 연서명부를 선관위에 제출하므로 써 발의 된다.

     

    관권 개입, 통리반장개입은 감시와 선관위 신고, 폭력은 경찰에 고발하면 된다.

     

    부릅뜬 눈으로 삼척시민들이 똘똘 뭉쳐 신명을 다하면 여러가지 사건으로 불법행위를 의심 받고있는 삼척시장 탄핵이 가능하다.

     

    그때에 삼척의 정의가 살아나고 평화가 이루어지며 핵발전소 소리는 사라질 것이다".

     

    기사제공 : 삼척핵발전소유치백지화투쟁위원회

     

    정치사회부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7개(1/2페이지)
    경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2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