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03.04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지역 내 공·폐가로 인한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공·폐가 일제점검 및 진단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폐가 지역은 인적이 드물고 방범시설이 부족하여 범죄 은폐 용도로 활용될 수 있으며, 화재 위험이나 청소년비행 등으로 인해 주민들의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여지가 있다.  

     

    이에, 올해 3월 4일부터 4월 19일(총 7주) 동안 공·폐가 지역에 대해 범죄예방진단을 실시하고,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현장대응을 강화하는 등 지역사회 불안요인을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 

     

    2월 18일부터 추진 중인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하여, 경찰·지자체·소방·시설주 등과 합동으로 범죄예방진단을 실시한다.  

     

     진단 결과, 별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공·폐가에 대해서는 범죄예방협의체에서 논의,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하여 순찰을 강화하는 등 적극적인 관리를 할 예정이다. 

     

     아울러, 확인된 취약지점에 대해서는 지자체·시공사·시설주 등과 협업하여 방범시설을 보강하고, 공·폐가 철거를 권고하는 등 시설 개선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자체 등과는 공·폐가 진단 자료를 공유함과 동시에, 단순 시설 개설 뿐 아니라 주거환경 개선사업·빈집정비사업 등 관련 지역에 대한 정비사업을 추진토록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추가적인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범죄예방협의체·지역치안협의회 등을 활용하여 지역사회와 실효적인 대책을 논의한다.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는 공·폐가 지역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관련 현황을 갱신하고, 범죄통계를 수집·분석하여 취약지역 치안대책 수립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공·폐가 취약지역을 순찰 노선으로 지정하여 탄력순찰*을 실시하고, 필요 시 경찰관기동대·방순대 등 상설부대를 투입하여 가시적인 순찰을 통해 범죄 발생을 사전 차단한다. 

     

    순찰을 통해 범죄 및 청소년 비행 등이 확인될 경우, 112종합상황실·형사·여성청소년 기능 등과 합동으로 즉시 대응하여 주민 불안을 조기에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자율방범대 등 지역 주민들과도 적극 협조하여 공·폐가 지역 내 취약지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합동순찰을 실시하는 등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모을 예정이다. 

     

    앞으로 경찰은 지자체·소방·시민 등과 협업하여 공·폐가에 대한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담당: 범죄예방정책과 경정 김용웅(02-3150-2146)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6개(1/2페이지)
    경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2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