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02.09

     

     

                                                                                 ▲ 불법매매건축물

     

    삼척시는 도경천 379번지 소하천 권리.의무 승계와 관련하여 불법적으로 하천점용허가를 해 주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하천점용허가번호 제2011-3호, 제2017-116호를 허가하여 준 법적 근거서류가 행정상 사문서위조 및 동행사의 범죄가 의심되는 서류에

    근거하여 소하천 권리.의무승계를 해 주었다는 것이다.

     

    삼척시민들은 소하천정비법제4조2항(권리.의무의 승계 등) 2호 양수인과 동법 시행규칙제2조2(권리.의무 승계의 신고) 1항2호에 의하면 양수인은 “권리.의무에 관한 계약서”를 삼척시청에 제출하고 시청은 제출된 서류의 진위 및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하여 권리.의무 승계와 관련된 허가를 하여야 하지만, 삼척시는 허위로 작성된 부동산거래계약서를 근거로 하천점용허가를 해 주었다는 것이다.

     

    또한 현재까지 삼척시는 본 불법사건에 대하여 조직적으로 방조하고 은폐하고 있으며 위법한 행정행위는 지금까지 그대로 방치하는

     뻔뻔한 행정을 하고 있다고 한다.

     

        ----------------------------------------------------------------------------------------------------------------

                                                                  
     

                                                           ▲ 건축물대장 소유자 박*곤

     

          ------------------------------------------------------------------------------------------------------------------

     

    ▲ 불법허가대장내용


             ------------------------------------------------------------------------------------------------------------


     

                                  

                                                    ▲ 불법 소하천 권리.의무 승계신청서

     

              -----------------------------------------------------------------------------------------------------------

     

     


                          ▲ 허위 부동산매매계약서(매도인.매수인은 건축물대장상 박*곤과 무관한 가공인물들)
               
                ----------------------------------------------------------------------------------------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519개(1/352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