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07.07

     

      

     


           삼척시는 농기계 고장으로 인한 농업인 불편해소 및 농업 경영비 경감을 위해 농기계 순회 수리 및 교육에 탄력을 내고 있다.

     

    삼척시는 지난 3월부터 2개조 6명의 순회수리반을 편성, 읍면동 마을 별 1~2회씩 11월까지 총 220회에 걸쳐 경운기, 관리기 등 중소형 기종과 트렉터, 콤바인 등 대형 기종에 대한 현장출동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7월에는 96개 리통을 대상으로 23회 순회하며, 8월에는 46개 리통을 대상으로 12회 순회수리에 나선다.
     
    기종 수리를 비롯한 고장 진단요령, 수리기술 및 안전운행 교육 등을 병행 실시함에 따라 정비점에서 거리가 먼 지역의 농기계 수리 시 발생하는 번거로움과 고비용, 시간 낭비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기종별 20만원 이하 부품비 및 수리비를 무상 지원하고 있어 농가의 경제적 부담도 덜어 준다.

     

    한편, 삼척시는 적기 영농실현 및 농촌일손 부족 해소를 위해 권역별 4개 농기계 임대사업소를 운영하여 보유 중인 83종 584대 장비 임대료를 농업기계 구입가격의 평균0.04%대로 산정, 저렴한 가격에 농업인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올해 3월부터 개인 화물차가 없는 농민들을 위해 농기계 임대와 함께 자가배송차량 임대도 함께 운영하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삼척시 관계자는 “농촌의 고령화·부녀화 및 농업 경영비 상승으로 인한 농업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농가소득을 향상시키기 위해 앞으로도 맞춤형 농업경영 지원방안을 적극 발굴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762개(1/377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