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07.11

     

     


      쓰레기 불법투기 꼼짝마 !  발본색원(拔本塞源), 

     

     쓰레기 없는 깨끗한 도시 - 쓰레기 배출은 일몰 후(18:00~24:00)

     

    삼척시는 대한민국 대표 명품도시 조성 일환으로『쓰레기 없는 깨끗한 도시 만들기』를 위해 각종 단속장비 활용과 상시 단속반을 편성하여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을 강화하는 등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나섰다.

     

    삼척시는 쓰레기 배출지에 대하여 고정형 감시카메라 10여 대를 설치하여 쓰레기 불법투기를 감시하고 있으며, 금년 7월부터는 불법행위가 근절되지 않는 상습투기 및 취약지역에 4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이동식 감시카메라 9대를 추가로 설치하고 24시간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금번 설치된 이동식 감시카메라에는 움직임 감지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쓰레기 불법 투기자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영상녹화 및 불법투기 단속 멘트, 스마트 안내판을 이용한 안내 문구 송출, 야간에는 경고 조명이 켜지는 등 불법투기 증거자료 확보가 가능하여 단속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

     

    또한, 단속장비가 장착된 불법투기 단속 전용차량 운영과 상시 감시요원을 투입해 종량제봉투를 사용하지 않고 배출한 모든 쓰레기에 대하여 끝까지 추적하여 처분하는 등 쓰레기 불법투기 발본색원(拔本塞源)할 계획이다.

     

    삼척시는 금년 1월부터 종량제봉투를 사용하지 않고 불법 배출한 83건을 적발하여 9,700천원의 과태료를 부과하였다.

     

    삼척시는 쓰레기 배출시간 준수 여부에 대하여도 집중적인 홍보와 함께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쓰레기 배출시간은 일몰 후(18:00~24:00) 지정된 장소에 배출토록 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쓰레기 수거는 도심 내 차량통행이 없는 새벽 시간대에 이루어지게 된다. 이때, 쓰레기 수거 후 낮 시간대에 쓰레기를 다시 배출할 경우에는 다음 날 쓰레기 수거시간인 새벽까지 도시 내 적치 되어 도시미관 저해와 악취발생 등 시민불편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쓰레기 배출을 일몰 후에 하도록 하고 있다.

     

    쓰레기 없는 깨끗한 도시는 시민의 쓰레기 배출시간 준수와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요인이 된다.

     

    삼척시 관계자는 쓰레기 없는 깨끗한 도시 조성을 위하여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 할 계획”이며, “대한민국 대표 환경도시 삼척의 이미지 제고를 위하여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하였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764개(1/377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