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10.08



     

     


    국비 250억 확보 ! 원도심 새로운 활력 기대
      - 발한지구(중심시가지형) : 국비 150억 확보 (총사업비 447억원)
      - 삼화지구(일반근린형) : 국비 100억 확보 (총사업비 1,870억원)

     

    □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발한지구(중심시가지형)와 삼화지구(일반근린형)가 최종 선정되어 국비 250억원을 확보하고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민선7기 심규언 시장의 공약사항이자 현정부 100대 핵심과제로 5년간 총50조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 먼저 발한지구(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발한동 244-1번지 일원 212,675㎡에 5년간 446.7억원(국비 150, 지방비 100, 공기업 55.9, 기금 40, 부처협업 35.3, 지자체 65.5)이 투입될 예정으로

     

    □ 주요 사업으로는 ▲개항문화발전소 ▲마도로스거리 ▲복합문화공방 ▲청소년창작거리 ▲야시장 및 호스텔 조성 등이 추진되며 이를 통해 묵호의 항구문화와 감성문화를 재조명하여 거점시설(묵호KTX역, 여객터미널)간 연계성 강화와 지역 정체성 확립을 추구해갈 계획이다.

     

    □ 또한 삼화지구(일반근린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이로동 33-11번지 일원 150,307㎡에 4년간 1,870억원(국비 100, 지방비 68, 민간 7, 기금 33, 부처협업 1,675, 지자체 11)이 투입될 예정으로

     

    □ 주요 사업으로는 ▲아로마 치유농원 ▲무릉시원 ▲플랫폼 ▲테마거리 ▲자율주택 ▲돌봄센터 등을 조성하여 골목상권 활성화 및 노후 불량주거환경 개선,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거점공간의 조성 및 운영, 공동체 역량강화 및 지역 네트워크 형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 그 동안 시는 공모사업 선정을 위하여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도시재생활성화 지원조례 제정, 도시재생지원센터 개소, 도시재생대학 운영, 추진협의체 구성 및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특색 있는 사업 발굴 및 주민역량강화와 주민참여 활성화에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 심규언 동해시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 쇠퇴해 가는 원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생산적 기반을 조성함으로써 주민 모두가 행복하고 만족하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764개(1/377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