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9.10.14

     

     

    조국 법무부 장관이 오늘 장관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여러 논란 속에서 장관직을 수행한 지 35일만이다.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짤막한 입장을 내놓았으며, 가족 수사로 국민께 송구하지만 검찰 개혁의 소임을 다하겠다는 마음으로 장관직을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도 덧붙였다. 부인 정경심 교수와 함께 피의자로 입건되고, 딸과 아들이 검찰 조사 여러차례 받는 현 상황에 대해서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가족 수사와 별개로 '검찰개혁'을 수 차례나 언급하면서 "검찰게혁"을 강조했다. 한편 조국 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오늘 정경심 교수를 다섯번째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조 장관도 곧 민간인 신분으로 검찰청에 소환돼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791개(1/380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