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20.06.23

     

     



         삼척시 수산자원센터 민물고기전시관이 볼거리를 넘어 자연과 함께하는 기관으로 거듭나고 있다.

     

    민물고기전시관에서는 금년 3월 관내 마읍천을 점검하던 중 하천이 메말라 폐사 직전의 북방산개구리 알 2만개를 수거하여 인공부화를 시도한 결과,

     

     오는 6월 24일(수) 전량 부화되어 증식된 어린개구리 2만 마리를 마읍천 상류지역에 방류한다.

     

    삼척시 수산자원센터는 이번에 방류한 어린개구리가 4년가량 성장하면 알을 낳아 번식이 가능하며 북방산개구리의 개체 수 증가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고 있는 북방산개구리는 겨울철 불법포획이 아직도 성행하고 있으며 특히 봄에 산란된 개구리알과 올챙이마저도 기후변화에 따른 가뭄의 영향으로 말라죽는 등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보호가 필요하다.

     

    그리고, 개구리를 불법 포획하거나 불법으로 포획된 걸 알고도 먹을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박인열 기자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577개(1/458페이지)
    정치/행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